올해 상팔마을 이장님으로 선출되신 이해진 님은 2005년부터 십년 동안 상팔마을 이장일을 보신 분이기도 합니다. 팔괘리 상팔 마을은 홍동면 북쪽 끝으로 홍성읍과 접해있는 곳입니다. 들 한가운데 맑은 우물이 있어 한우물 마을이라고도 한답니다. 예전에는 70여 가구가 살기도 했지만, 지금은 22가구가 거주하는 마을이랍니다.

 

올해부터 다시 이장님을 맡게 되셨어요~ 이장님은 상팔 마을이 고향이신가요?

. 제 고향이에요. 홍동초/중 나왔고요. 결혼해서 남편 직장 발령으로 공주에서 3년 살다가, 다시 홍성 발령받아 돌아와서는 계속 여기서 살고 있어요. 우리 애들도 다 학교 후배에요~ 친정 어머니랑 동생 내외 집도 근처에 있어요. 한마을에 살고 있지요.

 

2005년 이장님 되셨을때는, 홍동군에서는 면 지역 최초의 여성 이장님이셨다던데요?

마을 부녀회 일 해오다가 동네 어르신들이 권하셔서 마흔다섯엔가 이장이 됐는데, 처음엔 힘들었어요. 그때만 해도 낯설어서 이장단 회의 끝나면 밥 먹으러 따라가기도 좀 멋쩍더라고요. 마을 문상 갈 때도 여자 혼자 들어가기 어색해서, 아는 사람 올 때까지 밖에서 한참 기다리기도 했고. 그러다가 내가 한두 번 겪을 일이겠냐!’ 싶어서 맘 굳게 먹고 하다 보니 곧 익숙해졌죠.

2년 뒤에 창정마을 조영희 이장님이 되셨고, 6년 전엔가는 석산마을 장숙영 이장님 되고. 이번에 다시 이장단회의 갔더니 석산 이장님이 반겨주고 좋아하더라고요.

 

상팔마을 자랑거리는 어떤 게 있을까요?

조용하고 깨끗한 마을이에요. 주민분들이 마을일에 다들 잘 모이시고 협조도 잘해주시고요. 주로 어르신들이시고 젊은 집들도 있는데 그분들은 직장생활을 주로 하고요.

우리는 읍이랑 가까워서 읍내로 나가 사는 분들도 많아요. 이분들이 동네 일 있으면 합심해서 돕고 마을에 대한 애착이 크세요. 상팔 애향회를 꾸려서 매달 정기모임도 하고 있어요.

 

마을 근처에 만경산이 있네요? 1919년 만세 운동이 열린 장소라고도 하던데요?

. 우리 어릴때는 만경산이 꽤 유명했어요. 학교에서 학생들이랑 만경산으로 소풍도 오고 그랬어요. 초등학교때도 소풍 왔고. 지금은 다니는 길이 나있지 않아서. 등산로를 만든다는 얘기가 예전에 나왔던거 같은데.

 

- 올해 계획이나 소망이 있다면 소개해주세요.

우리 마을의 사정과 여러 상황으로 제가 이장직을 다시 하게 되었는데요. 그 이전에 이장직을 하면서 느꼈던 여러 경험들을 바탕으로 마을일을 다시 보려고 합니다. 이장은 봉사하는 사람이니까요. 트럭끌고 다니면서 도울 일 생기면 돕고, 동네 건의사항들 해결하고 해야겠죠. 서로 모이면 재밌고, 동네가 화목하고, 어르신들이 좋아해주시고, 그러면 되죠. 그게 보람이죠.(웃음)

귀농한 가족이 우리 마을로 곧 이사온다고 해요. 우리는 좋아요. 귀농해서 이사 오시는 분들도 더 즐겁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마을이 되었으면 합

니다.

 

: 마실통신정영은 / 사진: <studio H> 혜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