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마실통신》마지막 호(118호/12월 1일자) 배포하던 날



 발행처 <마을활력소>의 비용 부담으로 118호(12월 1일자) 마실통신》 인쇄물을 발행했습니다. 앞으로 마실통신》을 어떻게 지속할 것인지, '달모임'과 활력소와 함께 의논하고 있습니다.  


지난 101호부터 118호까지 마실통신의 2017년을 되짚어봅니다. 꾸준히 나온 것에 뿌듯하기도 하고, 한편으론 좀 힘들었던 순간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바쁜 시기에도 소식들을 챙기고 알려온 마을 단체와 이웃들 덕에, 올 한 해 무사히 《마실통신》이 나왔습니다. 거르지않고 꼬박꼬박 낼 수 있었던 동력은, 무엇보다 마을 사람들의 관심과 응원이었답니다. 고맙습니다! 


새해에는 ‘우리 마을’을 담는 《마실통신》이 더욱더 풍성해지기를, 함께하는 마을 사람들이 더 늘어나기를 희망해봅니다.

우리들 일상에 재미와 활기를 주는 기록으로 ‘함께 만드는 마을 뉴스 《마실통신》’이 쑥쑥 커갈 수 있도록, 새해에도 마음 모아, 힘 모아 주실 거죠?^^ 

그동안 여러 상황속에서도 1인 몇 역을 하면서 최선을 다해준 마실통신》팀 문수영·신민하·주신애 님과 차량 배포를 도맡아준 백광 님, 이모저모로 지원해준 발행처 <마을활력소> 일꾼들에게도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합니다. 


2017년 한 해두들 수고 많으셨습니다새해에 새소식으로 반가이 만나요~! 



마실통신》 편집장 정영은 드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