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중계] 마을기록학교

'마을기록의 이해'

 

 

 

지난 9월 14일(목) 저녁 6시 30분, 지역센터 마을활력소 2층에서 <마을기록학교> 1강이 열렸다. <마을기록학교>는 지역센터 마을활력소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매달 2회씩 충남 홍성(홍동/장곡) 지역단체들 소식을 발행하는 마을뉴스 《마실통신》이 함께 기획했다. '우리 마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소중한 일상들을 기록으로 잘 남겨보자'는 취지로, 9월부터 10월까지 총 8강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마을기록학교> 1강은 마을이나 지역단체 등등 다양한 기록에 관심사를 가진, 다양한 연령대의 지역주민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신대학교 기록관리대학원 이영남 교수를 모시고 '마을기록의 이해'을 주제로, 일반 기록물과 달리 마을기록에 대하여는 어떠한 태도로 접근해야 할 지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수업에 앞서, 소개하는 시간을 통해 '본인이 속한 단체의 기록물을 정리하고 싶다'거나 '자신의 마을 활동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다', '기록하는 방법을 배워서 마을 사람들을 기록하고 싶다' 등등 기록에 대한 관심과 수업 참여 동기를 전했다.  


이영남 교수는 2008년부터 홍동 지역과 인연을 맺고 매주 목요일마다 풀무농업고등기술학교(고등부)와 풀무학교 전공부에서 자신의 역사를 쓰는 '임상역사' 강의를 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는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마을기록수집가 양성과정' 강의를 진행한 바 있다.  이 교수는 <마을기록학교> 1강부터 3강까지 맡아, 마을기록 전반에 대한 이해와 마을 기록물 관리방법 등의 수업을 진행한다.


이영남 교수는 이날 본인이 작성한 글'기록의 문법-마을기록'을 함께 읽으면서 "기록에는 이미지가 있다. 오늘은 기록의 이미지를 어떻게 끄집어내면 좋을지 이야기해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수업은 이 글을 함께 낭독하며 대화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이 교수는 우선 '기록에 대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는지' 질문을 던지면서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다른 점 중의 하나로 기록이 있다는 것을 이야기했다. 기록은 인간의 삶을 기반으로 삼으며 진화했고, 어쩌면 인간은 농사를 짓기 이전부터 이야기로 기록 농사를 지어온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또 함께 읽는 글에서 한 여관업자가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유년의 추억이 담긴 동네가 개발 콘크리트로 뒤덮인 풍경을 바라보는 내용을 소개하며, "보통 기록은 감정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마을 기록은 어떤 감정이 만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기록하는 사람에 따라 마을을 바라보는 시각과 태도, 감정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어서 이 교수는 제주의 마을 담벼락 전시회를 소개하면서, 이날 참석자들이 각자 기억하고 있는 마을의 담벼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보자고 했다. 한 참석자는 운월리 갓골어린이집 담벼락에 그려진 벽화를 떠올리면서 "작년부터 풀무학교 학생들이 그 담벼락에 벽화를 그렸는데, 아직 완성이 되지 않아서 사람 눈도 색칠이 안 되어 있고 말풍선도 비워져 있다. 그 앞을 지날때마다 오히려 빈 공간을 보면서 여러 가지를 상상할 수 있는 것 같아 재밌다"고 소개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같은 담벼락에 대해  "그 벽화는 제가 일하는 단체에서 지원하는 사업이었는데 아직도 사업이 완료되지 못했다. 얼마 전에 벌써 칠해놓은 페인트가 떨어지고 있는 걸 발견했다"면서 마무리하지 못한 숙제를 마주하고 있는 것 같아 그 앞을 지날때 한편 마음이 무거워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잠시 쉬는 시간을 가진 뒤, 이어진 시간에는 '기록의 의미'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교수는 "사실 기록이 정보와 역사적 가치가 있다고 하지만, 기록 자체만 본다면 글자만 있을 뿐이지 아무 것도 없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기록 작업을 하기 이전에 우리 안에서 기록을 하고자 하는 의미가 무엇인지 먼저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마을의 무엇을 기록하고 왜 기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생각해봐야하고, 그것이 기록물을 살아있는 기록으로 만든다는 설명이었다. 

그리고  보통 공공기관에서는 ①수집 ②분류/정리 ③보존/활용(공유) 순서로 기록 작업을 한다면, 마을 기록의 경우에는 수집부터 하는 것이 아니라, 순서를 달리 생각하여 우선 어떻게 마을사람들과 활용하고 어떤 방식으로 공유할 지에 대하여 먼저 고민해보자는 것이다. 

또 이 교수는 "기록관리(아카이브)에서 주요한 구성 요소가 '기록물', '기록물의 보존 공간', '기록자' 3가지인데, 여기서 대개는 '모아야 하는 기록물'만 떠올리기 쉽다"면서 "항상 공간과 기록하는 사람을 함께 떠올려야 하고, 무엇보다 기록자가 어떤 사람인지를 스스로 생각해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대구에 위치한 위안부역사관 '희움'이라는 단체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그 단체가 기록물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네트워킹이 만들어졌다고 이야기했다. 어느날 위안부 문제를 연구하던 한 외국인 학자가 그곳을 방문해서 기록물을 보게 되었는데, 희움에서 일하는 활동가들이 이 학자와 지역 사람을 연결시켜주면서 기록을 통해 네트워크가 형성되었다고 한다. 기록을 통해 새로운 관계가 만들어지고, 기록을 통해 새로운 활동이 생겨난다는 얘기다. 

이어서 이 교수는 풀무농업고등기술학교에서 발행하는 풀무회지에 나왔던 '농사네트워크'를 예로 들면서, "농사를 지으면서 돼지와 닭, 미생물이 인간의 삶으로 들어오고 농사를 통해 순환하듯이, 기록 또한 혼자서만 하기보다는 서로 연결하여 함께 네트워크하는 활동으로 가져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수업을 마무리했다.

 

마을기록학교 2강은 9월 22일(목) 저녁 6시 30분, 좀더 넓은 지역센터 마을활력소 1층에서 '마을 기록물의 분류와 정리방법'을 주제로 수업이 진행된다. (*문의: 010-8799-5879)

 

 

글: 《마실통신》 문수영 / 사진: 《마실통신》 신민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마을학회 일소공도 월례세미나 17/09 <농촌정책의 역사와 주민의 대응> 

 

마을학회 일소공도 월례세미나는 마을에서 현재 마주하고 있는 다양한 주제에 대해 마을 주민, 연구자, 지역 단체, 관련 기관 등 여럿이 모여 함께 공부하고 전망을 모색하는 자리입니다. 

9월 월례세미나 주제는 <농촌정책의 역사와 주민의 대응>입니다. 
홍성에도 개발사업이 진행된/중/예정인 여러 지역이 있습니다. 
그동안 정부 주도의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변천 과정을 살펴보고, 다양한 주체들의 농촌개발사업의 경험을 나눠보고자 합니다. 
어떻게 하면 ‘개발’에서 농촌 삶의 질이 향상되고, ‘사업’에서 마을, 주민이 소외되지 않을 수 있는지 함께 궁리하는 자리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일시 : 9월 26일(화) 오전 10시-오후 1시
- 장소 : 홍동밝맑도서관 아고라방(홍동면 광금남로 658-7)
- 주관 : 마을학회 일소공도, 충남연구원 미래마을연구회 (2차 공동세미나)

- 주제발표1 : 농촌정책의 변천 과정과 몇 가지 쟁점 / 송미령(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농촌정책연구본부장)
- 주제발표2 : 주민이 함께 만드는 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 / 오형은(지역활성화센터 대표)
- 토론 : 주형로(지역센터 마을활력소 대표), 이동근(홍동면 주민자치위원회 부위원장) , 염창선(사단법인 홍성지역협력네트워크 센터장), 김기흥(충남연구원 미래마을연구회)



 2. <한국의 농업 현실과 사회적 농업> 월례세미나가 8월 한 달 쉬고, 9월 다시 시작합니다. 


 홍성군농업기술센터 주관으로 협동조합 행복농장, 오누이친환경마을협동조합과 함께 준비한
 <한국의 농업 현실과 사회적 농업> 월례세미나가 8월 한 달 쉬고, 9월 다시 시작합니다. 


- 일시 :  9/25(월)  저녁 6시 
- 장소 : 장곡오누이권역다목적회관 (홍성군 장곡면 홍남동로 473번길 79-22)
- 발제 : '농촌 마을과 사회적 경제의 연결' 구자인 @충남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



3.  9/24 <한*중 농촌의 지속가능성 모색> 교류회 및 간담회 


중국 3농문제 권위자 원톄쥔(溫鐵軍) 중국 인민대학 교수님 일행이 충남연구원의 초청으로 2박 3일 동안 충남/홍성 지역을 방문합니다. 
그중 9월 24일 일요일 홍동 지역 안내와 간담회 준비를 맡게 되었습니다. 
9월 24일 일요일 저녁 시간 '중국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핵심과제, 향촌건설운동 현황'에 대해 듣고 지역과 연결하여 이야기 나눠보는 조촐한 자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 일시 :  9/24(일)  저녁 7~9시 
- 장소 : 홍동밝맑도서관(홍성군 홍동면 광금남로 658-7) 아고라방
- 여는 이야기 : 원톄쥔 교수님 외 방문단 일행 '중국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위한 핵심과제, 향촌건설운동 현황', 지역 방문 소회
- 참석 : 지역 주민, 농민, 마을학회 일소공도 회원, 정농회 회원, 충남/홍성 지역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 

* 방문자 정보 : 
1. 溫鐵軍(원톄쥔) : 중국 인민대학中國人民大學 농업과 농촌발전학원 원장, 지속가능발전고등연구원장, 중국 3농문제 최초주창자
2. 張蘭英(짱란잉) : 서남대학(중경)西南大學(重庆) 중국향촌건설집행부원장, 량슈밍향촌건설센터梁漱溟乡村建设中心 디렉터
3. 唐义国(탕이궈) : 량슈밍향촌건설센터梁漱溟乡村建设中心, 쿤샨청등계획프로젝트昆山青澄计划 책임자
4. 紫薇(즈웨이) : 쿤샨 청등계획 프로젝트昆山青澄计划 
5. 김유익 : 방문단 전체 코디네이터 및 통역, 和&同 program manager,  다문화, ‘생활’ 통역 Culture Broker 

* 참고 자료 

[인터뷰] 세계화 대안 제시하는 원톄쥔 중국 런민대 교수(경향 2014.6) https://goo.gl/HlrkzQ

[단행본] 원톄쥔 저, 2016, 『여덟 번의 위기: 현대 중국의 경험과 도전, 1949~2009』, 김진공 옮김, 돌베개 

[단행본] 원톄쥔 저, 2013, 『백년의 급진-중국의 현대를 성찰하다』, 김진공 옮김, 돌베개




4. 마을학회 일소공도 학회지 <마을> 창간호 원고 모집


지난 3/4분기 1차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한 대로 편집위원장(박영선) 중심으로 
편집위원회를 꾸려 학회 공부 모임의 기획과 발간물 논의를 하고 학회지 창간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 편집위원회 : 박영선(위원장), 이번영, 김정섭, 김명숙, 정민철 / 김건우, 양병찬

학회지 이름은 <마을>이고 창간호 주제는 '농촌에서 공부하기'입니다. 
11월 발간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학회지 구성 중에 농촌과 농민의 삶에 관련된 정치, 경제, 사회, 기술, 문화 등 해당 기간에 공유된 모든 형식의 생산물을 곱씹어 생각해보는 '평문단상-곱씹다'가 있습니다. 
원고지 10매 내외 학회 운영위원 및 회원들의 자유주제 투고를 받습니다. 
원고 모집 기간은 9월 30일입니다.
자세한 문의는 학회 사무국(010-3131-1909, maeulogy@gmail.com)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글: <마을학회 일소공도> 신소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뜸방 마을 모임 열립니다

 

지난 69, 뜸방 운영에 대해 벌금 250만원의 약식 기소 통보 문자를 받은 뒤로 80여 일이 지나서 822일 법원으로부터 약식 기소 명령 통지서를 받았습니다. 마을 분들을 모시고 첫 모임을 한 614일 결정한 대로, 약식 기소에 불복해 825일 정식 재판을 청구했습니다. 정식 재판에 대한 변호를 기꺼이 맡아주신 마을의 세 변호사 분들과 회의를 했고, 뜸방 자원활동가들은 정기적으로 회의를 해 왔습니다.

정식 재판을 청구함으로써 알게 된 사건 기록과 더불어 그동안의 경과를 말씀드리고,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공유하는 자리를 919() 저녁 7시 밝맑도서관에서 가지려고 합니다. 꼭 오셔서 뜸방이 지속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우리마을뜸방>

신고

 

94, 금평리 김애마을에 손찬송 조합원의 집짓기를 시작했습니다. 이번 현장은 양파망 흙기초와 경량목구조를 결합한 형태입니다. 기초를 흙으로 하는 이유는 각종 유해물질 덩어리인 시멘트를 쓰지 않기 위함입니다. 집의 수명을 50년으로 봤을 때, 콘크리트 처리의 문제가 너무 크게 다가옵니다. 게다가 일반 주택의 경우 콘크리트 없이도 충분히 기초를 다질 수가 있어 안전에도 문제가 없습니다


특히 양파망 기초의 경우 기초 바닥에 자갈을 두껍게 다지면서 깔고 줄기초 형태로 하기 때문에 일반 콘크리트 통기초보다 오히려 더 튼튼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콘크리트 기초 대비 비용도 절약되고 환경도 살리는 양파망 기초가 앞으로 많이 응용되었으면 합니다. 금평리 현장은 5일 간의 작업을 거쳐 양파망 기초를 모두 마무리하였습니다. 앞으로 이 기초에 경량목구조로 뼈대를 세우게 됩니다.


글/사진_<얼뚝생태건축협동조합>이연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함께만드는 마을뉴스 《마실통신》이 마련한 특별기획!

 

'마을기록학교' 세부 일정 알립니다!



풍성한 활동들이 활발하게 일어나는 우리 마을. 곳곳의 소중한 일상들을 잘 남기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9월 14일부터 홍동면 운월리 ‘지역센터 마을활력소’에서 <마을기록학교> 시작합니다!


이런 분들 더더욱 환영합니다! 우리의 기록의 마을의 역사입니다! 뜨거운 관심과 참여 기다립니다!


☞ 마을과 우리 단체 행사를 기록으로 잘 남기고 싶은 분!

☞ 기자를 꿈꾸는 마을의 십대 여러분!

☞ 좀더 쉬운 글쓰기를 배우고 싶은 분!

☞ ‘마을미디어가 뭘까?’ 궁금하신 분!



(*문의: 010-8799-5879 정영은)


강의 주제

강사

강의 내용

1강/ 9.14(목)

저녁 6시30분

마을 기록의 이해

이영남 교수(한신대 기록관리대학원)

마을 기록의 의미와

마을 기록 현황 소개

2강/ 9.21(목)

저녁 6시30분

기록물 관리 방법 (1)

- 마을 기록물 분류와 정리

이영남 교수(한신대 기록관리대학원)

사진 기록물(마을행사) 정리 실습1

3강/ 9.28(목)

저녁 6시30분

기록물 관리 방법 (2)

마을 기록물 공유방법

이영남 교수(한신대 기록관리대학원)

사진 기록물(마을행사) 정리 실습2

4강/ 10.11(수)

저녁 8시

마을 기록과 마을 미디어(1)

- 골목잡지 사이다(수원)

<골목잡지 사이다>

최서영 편집장

마을미디어 실제 운영사례1

"골목 속 일상을 기록하다!"

5강/ 10.18(수)

저녁 7시

마을 기록과 마을 미디어(1)

마을미디어 도봉N(서울 도봉구)

<마을미디어 도봉N>

이상호 편집위원

마을미디어 실제 운영사례2

"동네사람들이 만드는 마을미디어!"

6강/ 10.25(수)

저녁 7시

마을 기록 실습(1)

- 마을신문 제작과정 이해

<마실통신>

정영은 편집장

마을신문 기획부터 제작(취재),배포 등 과정소개와 사전기획 실습

7강/ 10.28(토)

오후 4시

마을 기록 실습(2)

- 다양한 기사쓰기 노하우와 SNS/스마트폰 활용

<한겨레21>

김완 기자

취재 요령과 기사작성법 실습, SNS 활용법

8강/ 10.29(일)

오후 4시

마을 기록 실습(3)

- 함께 만드는 마을 신문

<마실통신>

정영은 편집장

기사제목달기, 지면구성 등 마을신문 같이 만들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